‘미우새’ 김건모母, 김건모 집념에 “확실히 모자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가수 김건모의 모친 이선미 여사가 김건모에게 “확실히 조금 모자라”라고 일침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이날 김건모는 자신의 몸집보다 큰 인형을 빨기 위해 애썼다. 인형을 목욕탕까지 끌고 가며 땀을 흘렸다.

이 모습을 VCR로 보던 이 여사는 “(스페셜 MC로 출연한) 승리가 흉보겠다. 어린 사람은 사업하는데 (김건모는) 저런 걸 끌고 다니니”라며 당황했다. 이어 “창피스럽다”며 혀를 찼다.

또 이 여사는 “(긴건모 집에) 청소하러 갔더니 목욕탕에 (인형이) 떡 앉아 있더라고. 뭐 때문에 가져다 놨는지 몰랐다”라며 “확실히 조금 모자라”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이 여사는 “조카와 왜 친한가 했더니 정신연령이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