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박보검, 운전 서비스 자처…’다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효리네 민박2' 방송 화면 캡처

‘효리네 민박2’ 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박보검이 운전 서비스로 단기 알바생의 열정을 보여줬다. 18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다.

이날 박보검은 차 없이 제주도 여행을 하려는 여학생들을 위해 운전 서비스를 자처했다. 그는 “동네를 잘 몰라서 미숙하더라도 이해해달라”며 웃었다.

그는 여학생들과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수능을 마쳤다는 여학생들에게 “학생 할인이 끝나는 게 아쉬웠다”며 자기 얘기를 했다. “어렸을 땐 크고 싶었는데 크고 나니 교복을 입고 싶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는 “올 땐 어떻게 오냐”고 물었고 택시를 탄다는 여학생들에게 “택시 안 잡히면 연락 달라”며 다정하게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