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여회현, 김권에 일침 “만나면 죽는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여회현이 김권에게 통쾌하게 복수했다.

18일 방송된 ‘같이 살래요’ 2회에서다.

이날 박재형(여회현)은 입사 시험에서 탈락한 뒤 상실감에 빠져 있었다. 이때 최문식(김권)이 나타나서 “너 내가 떨어뜨린 거다”라며 비아냥거렸다.

최문식은 자신이 회사에서 높은 위치에 있는 사람임을 알리며 “이제 상황 파악이 되냐. 입사하고 싶으면 빌어라. 지금 이 자리에서 무릎 꿇고 빌면 입사를 시켜주겠다”고 했다.

박재형은 흔들렸다. 무릎을 꿇는 듯 보였으나 최문식의 발을 세게 밟았다. “직급 빼면 아무것도 아닌게”라고 말했다. 박재형은 또 “너 꼭 차타고 다녀라. 길가다 나 만나면 죽는다”라고 일침했다.

박재형이 자리를 떠난 뒤 최문식은 비서에게 “저거 빨리 입사시켜라. 그래야 내가 복수를 하지”라고 소리쳤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