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승훈, 야식 앞에서 봉인해제 “1년 치 먹어둬야 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사부 이승훈이 “1등이 제일 행복하다”고 말했다.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다.

이승훈은 운동 이후 멤버들을 위해 푸짐한 야식을 준비했다. 그는 야식을 먹으며 대화를 나눴다.

이승기는 “은메달, 동메달도 소중한데 1등을 기대하니까 압박감이 있을 것 같다”며 걱정했다. 양세형 역시 “1등은 불행하다고 하더라. 2등이 행복하고, 그보다 3등이 행복하다고 들었다”며 거들었다. 하지만 이승훈은 “1등이 제일 행복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이승훈은 “매스 스타트에서 내가 랭킹 1위였다. 10번 중 8번은 1등 할 자신이 있다. 하지만 나머지 2번이 지금(올림픽 경기)이 되지 않을까 불안함이 있다”고 토로했다.

이날 이승훈은 올림픽 이후 처음 먹는 야식에 행복해하며 젓가락질을 멈추지 않았다. 그는 “미리 1년 치 먹어둬야 한다”고 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