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밤의 여왕은 ‘고막 여친’ 치즈…’울게 하소서’ 2R 진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 캡처

‘밤의 여왕’은 인디계 고막 여친 치즈였다.

1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3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동방불패’와 새로운 복면 가수 8인의 승부가 펼쳐졌다.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에서 ‘울게 하소서’와 ‘밤의 여왕’이 ‘봄 사랑 벚꽃 말고’를 불렀다.

7표 차이로 ‘울게 하소서’가 승기를 잡았다. 안타깝게 패한 ‘밤의 여왕’이 가면을 벗고 정체를 밝혔다.

그는 치즈로 밝혀졌다. 그는 “가사를 많이 쓰다 보니 노래에 감흥이 떨어졌었는데, 노래하는 열정이 불탔다”고 말했다.

그와 같은 소속사 가수인 선우정아은 “노래를 맛있게 잘 소화하는 가수다. 가사도 너무 잘쓴다. 팬층은 두텁지만 넓지 않다. 더 넓어지고 깊어지길 바란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