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장동건 “고교 시절에도 팬클럽 있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장동건 / 사진=MBC '섹션TV' 캡처

장동건 / 사진=MBC ‘섹션TV’ 캡처

배우 장동건이 고교 시절에도 팬 클럽이 있었다고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TV’)에서다.

이날 방송에선 장동건의 고교 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완성형 외모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당시 팬클럽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있었던 것 같다”며 수줍게 웃었다.

장동건의 데뷔 초 모습도 공개됐다. 장동건은 자신의 과거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며 “그만 보면 안될까요”라며 부끄러워했다. 그는 “기억이 하나도 안 난다. 저 때 제 정신이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또 장동건은 MBC 공채 탤런트에 지원한 이유로 “생계를 위해”라고 했다. 그는 “엑스트라를 하며 돈을 벌었는데 공채 탤런트가 되면 개런티가 오른다고 했다. 그 얘길 듣고 시험봤다”고 덧붙였다.

장동건은 그를 스타덤에 올려준 ‘마지막 승부’를 떠올리며 “당시에 하루에 팬레터를 1000통 정도 받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