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이종현, 펀치 기계 두고 비장한 표정…분노한 이유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그남자 오수' 스틸 / 사진제공=IMTV

‘그남자 오수’ 스틸 / 사진제공=IMTV

OCN 드라마 ‘그남자 오수’에서 이종현이 펀치 기계와 한판 승부를 벌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남자 오수’에서 오수(이종현)는 어떤 말에도 흔들리지 않고 냉정함을 유지하며 입 바른 소리만 하는 인물이다. 그러나 지난 방송에서는 유리(김소은)의 장난에도 속아 넘어가 미소를 짓는 등 서서히 변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 오수가 이번엔 분노에 찬 얼굴로 펀치 기계를 노려보는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비장한 표정으로 펀치 기계 앞에서 손을 모으고 있는 모습에선 결연한 의지가 엿보인다.

평소 감정의 동요가 없던 오수가 이토록 분노한 이유가 뭘까.

연애감 없는 현대판 큐피드 오수와 연애 허당녀 유리의 ‘썸’을 그린 ‘그남자 오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