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구자성, 강율 로펌에 반격 성공…’통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미스티' 방송 화면 캡처

‘미스티’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구자성이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에서 김남주, 진기주와 손잡고 강율 로펌에 대한 반격에 성공하며 통쾌함을 안겼다.

지난 17일 방송된 ‘미스티’ 14회에서 고혜란(김남주)은 1심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뒤 강율 로펌의 목격자 위증 교사에 대한 취재를 시작했다. 곽 기자(구자성)는 강율 로펌과 목격자의 뒤를 쫓으며 마침내 양측이 접촉하는 그림을 확보하는 등 특종 보도를 위해 맹활약했다.

결국 한지원(진기주)은 ‘뉴스나인’을 통해 강율 대표가 고혜란의 재판 목격자에 대한 위증을 교사한 의혹을 비롯해 강해그룹 입찰과 그 뒤에 숨겨진 정계 커넥션 등을 낱낱이 보도하며 정의 구현에 앞장섰다.

하지만 고혜란을 향해 겨눠졌던 의심의 화살은 점점 남편 강태욱(지진희)을 향해 반전을 예고했다. 이날 강기준 형사(안내상)는 강태욱을 찾아가 케빈 리의 매니저였던 백동현의 시신이 한강에서 발견됐음을 전하며 사망 추정일에 무엇을 했는지 추궁했다.

또한 강태욱이 고혜란의 공판 과정에서 케빈 리를 ‘시체’라고 표현한 데 대해 집요하게 추궁하며 “목격자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걸 안 상태에서도 ‘시체’라는 말이 나왔다. 그건 무슨 의미냐”며 의심을 키워나갔다.

무죄 판결 이후 오랜만에 평온한 나날을 보내던 고혜란은 강태욱의 책상에서 신호위반으로 날아온 범칙금 통지서를 발견하고 경악했다. 신호 위반 날짜가 케빈 리가 사망한 날짜인 것을 확인한 고혜란은 경악과 절망이 가득한 표정을 지어 진범이 누구인지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