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 리포터가 된 이유? “1등만 좋아하는 할머니 덕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생민의 영수증' 방송 캡처

‘김생민의 영수증’ 방송 캡처

김생민이 리포터가 되기 위한 조기 교육을 할머니에게 받았다고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KBS2 ‘김생민의 영수증’에서다.

이날 김생민은 “부모님이 맞벌이를 해서 할머니 손에 키워졌다. 할머니가 너무 무서워서 내 친구들은 집에 놀러올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김생민은 “할머니는 ‘애들은 바지 끝에 먼지를 묻혀 집에 들어온다’며 친구들의 출입을 금지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런데 어느날 할머니 공략법을 알게 됐다. 칭찬에 약하더라 ‘할머니 이 친구가 반에서 1등이예요’라고 했더니 ‘들어와’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생민은 “그 이후에는 친구들을 데려오며 ‘이 친구가 달리기 1등이다’ ‘이 친구는 싸움을 제일 잘한다’고 칭찬했다. 할머니는 들어오라고 했다”며 웃었다.

이어 김생민은 “그때의 교육으로 남을 칭찬하는 리포터라는 직업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