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2′ 김민상, 최강희·김현숙과 독특한 케미 자랑…’폭소 유발자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2' 스틸 /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추리의 여왕2’ 스틸 /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ㅇ에서 김민상이 최강희, 김현숙과 독특한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

과학수사팀(이하 과수팀) 소속인 황 팀장(김민상)은 중진서 사람 중 누구라도 독설로 살짝 정신을 놓게 만든다. 그의 주특기는 넘치는 자기애 표현과 팩트 폭격이지만 듣는 상대에게는 당황을, 보는 시청자에게는 즐거움을 전하고 있다.

6회에선 하완승(권상우)과 함께 자신을 만나러 온 유설옥(최강희)에게 여지없이 팩트 폭격을 날렸으나 그녀가 황 팀장의 열렬한 팬이라는 말을 듣자마자 태도가 바뀌기도 했다.

덕분에 설옥의 호칭은 ‘탐정놀이하는 아줌마’에서 ‘상당히 명석한 숙녀’로 급격히 상승했다. “셜록 같은 훌륭한 명탐정이 되길 바란다”고 사인한 저서를 주고받으며 두 사람은 단숨에 친해졌고, 예상과 다른 전개를 지켜보는 완승의 표정 또한 포인트였다.

이후 경찰학교 강의에 들어간 황 팀장은 설옥의 절친이자 시험에 합격한 학생 김경미(김현숙)와 만났다. 그는 자신의 강의가 유머러스하다고 평가지에 쓴 그녀를 향해 함박웃음을 지어 보였지만 이는 사실 경미가 다른 수업과 착각하고 잘못 써냈던 것.

평가내용이 마음에 쏙 든 그가 “경미. 경미, 경미” 라고 이름을 읊조리며 무리수 개그를 던지고 그녀가 반자동으로 폭소하는 장면은 큰 웃음을 유발했다.

이처럼 거침없는 팩트 폭격기인 그가 유일하게 최강희와 김현숙에겐 호의적인 태도를 보여 앞으로 이들 사이의 유쾌한 호흡이 더욱 기대된다.

‘추리의 여왕2’는 오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7회에서는 노량동 살인사건의 전말이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