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신아’ 김옥빈, 접신 엔딩…’충격 반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작신아' 방송 화면 캡처

‘작신아’ 방송 화면 캡처

OCN ‘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이 굿판에서 접신 끝에 과거의 기억을 되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5회에서는 천재인(강지환)과 김단(김옥빈)이 의문의 섬 자미도에서 수사를 펼쳐 거대한 사건의 실체에 더욱 가까워졌다.

천재인과 김단은 무속 신앙을 신봉하던 할머니가 성경책 조각을 입에 품고 사망했다는 사실을 비롯해 24년 전 마을에서 사라진 무당의 손녀 소이를 언급하는 사람마다 죽거나 행방불명됐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둘은 과거 교회 자리에 위치한 요양원으로 향했다.

천재인이 과학적 추론을 통해 요양원 직원을 첫 번째 용의자로 특정한 사이, 할머니가 사망한 현장인 바닷물이 아닌 민물에 의해 익사 당했다는 사인이 밝혀졌다. 이후 천재인은 휴대폰 중계기가 고의로 끊어져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는 “적어도 두 명, 혹은 그 이상일 지도 모르지”라며 공범의 존재를 확신했다.

요양원으로 향하던 길, 무너진 당집을 발견하고 또 다시 밀려오는 과거의 기억에 사로잡힌 김단은 산을 내려가며 발견한 폐교에 발을 들였다. 학교를 둘러보던 중 담벼락에 그려진 색 바랜 그림을 발견한 김단은 ‘아폴로, 별, 뽀빠이’라고 쓰인 그림에서 구체적인 기억을 떠올렸다.

김단은 “그게 전부 내 기억이었어?”라며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그 사이 천재인은 교실에서 십자가를 찾아 김단에게 보여주고, 두 사람은 해당 십자가가 한상구의 기거지였던 ‘천인교회’의 것이라는 사실에 경악했다.

결국 자신들이 알고 있는 것보다 사건의 규모가 크다는 것을 알아 챈 두 사람은 망자의 초혼굿 날 김단이 ‘귀신 보는 형사’로 연극을 해 사건의 용의자를 색출하기로 결정했다.

천재인과 함께 짠 각본에 의해 진짜 용의자를 찾아낸 김단은 이내 방울 소리와 함께 180도 변해, 마을 주민들에게 “무덤 자리를 여러 개 파놨구나. 네 놈은 올해를 못 넘겨”, “아들 낳겠다고 삼신에게 빌러 다니던 게, 당집에다 불을 놔야?”라는 등 빙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작은 신의 아이들’ 5회는 유료플랫폼 기준 전국 가구 시청률이 평균 2.5%, 최고 2.9%를 기록했다. 남녀 25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2.2%, 최고 2.5%로 나타났다. 특히 40대 여성 시청률은 평균 3.8%, 최고 4.5%까지 치솟았다.

‘작은 신의 아이들’ 6회는 오늘(18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