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이광수, 배성우와 악연…웃픈 지옥길 예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tvN ‘라이브’ 이광수의 ‘웃픈’ 지옥길이 예고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라이브’ 3회에서는 팍팍한 현실 속에서도 삶의 투지 하나로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 염상수(이광수)가 경찰학교에서 만났던 오양촌(배성우)과 재회했다.

상수는 자신이 속해있는 홍일 지구대에 양촌이 발령을 받자, 못마땅한 기색을 표출했다. 경찰학교를 다닐 당시 그에게서 받았던 혹독한 교육이 지독한 악몽처럼 남아있었기 때문. 그럼에도 상수는 “나 이제부터 티 안 나게 진짜 악랄하고 비굴하게 잘할 거야. 그래서 이기적으로 살아남을 거야”라며 패기를 드러냈다.

상수의 말을 몰래 들은 양촌은 순찰차 안에서 상수를 시종일관 난감하게 만들었다. 양촌은 “경위님”, “경감님”, “선배님”, “형님” 등 상수가 부르는 모든 호칭을 거부한 것. 상수는 당황했고 이에 양촌은 “이제부터 너는 나를 오양촌 씨라고 부른다”라고 명령했다. 상수는 그런 그의 태도에 화가 나면서도 양촌이 시키는 대로 “오양촌 씨”라고 크게 외쳤다.

이광수는 극이 진행되는 내내 승부욕과 패기, 잘 해내려는 의지로 가득 찬 염상수 캐릭터를 특유의 자연스럽고 천연덕스러운 연기로 표현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시보 동기로 등장하는 정유미(한정오 역), 이주영과 친근하면서도 훈훈한 케미를 발산하는가 하면 홍일 지구대 사수인 배성우와는 악연 브로맨스를 보여주며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끌어갔다.

이광수가 출연하는 ‘라이브’ 4회는 오늘(18일) 밤 9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