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김남주, 기득권에 통쾌한 역습…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미스티' 방송 화면 캡처

‘미스티’ 방송 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 김남주가 잇속을 위해 자신을 법정에 피고인으로 앉힌 기득권에게 통쾌한 역습을 날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14회에서는 케빈 리(고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됐던 고혜란(김남주)이 1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그리고 혜란은 뉴스를 통해 마치 성역처럼 보였던 강율 로펌 대표(남경읍)의 비리를 파헤치며 또 한 번 정의구현의 성공을 알렸다.

화려하고 완벽한 겉모습과 달리 지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혜란이 얼마나 치열하고 모질게 살아왔는지, 그리고 검찰에서 관심을 두지 않았던 교통사고가 살인사건으로 된 이유를 물으며 최후 변론을 이어나간 강태욱(지진희). 진심을 담아 힘주어 혜란의 결백을 주장한 태욱 덕분에 1심 선고 공판 결과 “피고인 고혜란에 대해 증거불충분 살인 혐의없음, 이에 무죄를 선고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새로운 날을 맞이하는 듯한 기분으로 출근한 혜란은 기득권을 향한 정면 돌파를 이어갔다. 강율 대표에게 버림받은 우현에게 “강해 건설 입찰 비리가 강율 작품이라는 근거를 넘겨줄 테니 당신이 강율 잡아. 대신 목격자를 메이드한 게 강율이라는 증거 우리한테 넘겨”라며 선택의 기회를 주기도 했다.

혜란의 제안을 받아들인 우현은 검사직을 걸고 강율 로펌의 비리를 수사하겠노라 선언했고, 혜란은 우현에게 목격자 녹취 파일을 받아 뉴스로 내보낼 수 있게 준비를 마쳤다. 강율 로펌을 다루는 아이템이라면 뉴스 나인으로 복귀하는 데 도움이 될 수도 있었겠지만, “이제 뉴스 나인은 한지원의 뉴스 나인이야. “너는 강율의 비리를 최초로 보도하는 앵커가 될 거야”라며 지원에게 힘을 실어줬다.

결국, 강율 로펌에서 강해 건설과 정대한 의원의 비리를 덮기 위해 목격자에게 위증을 직접 지시했다는 뉴스가 나가자 강율 로펌 대표는 고립됐고, 힘겨운 싸움을 성공적으로 이끈 혜란은 7년간 한 번도 쓰지 않았던 휴가를 몰아 쓰며 휴식에 들어갔다.

하지만 여유로운 아침을 보내던 혜란은 우편물을 뜯을 페이퍼 나이프를 찾기 위해 태욱의 서랍을 열었다가 고지서 한 장을 살펴보며 절망에 휩싸여 궁금증을 높였다. 과연 혜란이 본 고지서는 어떤 비밀을 품고 있는 걸까.

이날 ‘미스티’ 시청률은 수도권 8.3%, 전국 8.1%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둔 ‘미스티’가 10% 고지를 돌파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