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고경표, 장광에 ‘최후의 복수전’…성공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크로스' 예고편 캡처

‘크로스’ 예고편 캡처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 고경표가 장광에 맞서 최후의 복수전을 펼친다.

‘크로스’ 15회 예고편이 공개됐다. 최후의 발악을 꿈꾸는 손영식(장광)과 사이다 반격에 나선 강인규(고경표)의 모습이 담겼다. 이들과 함께 생명의 갈림길에 놓인 손연희(양진성)의 위태로운 모습이 함께 그려졌다.

손영식은 자신의 변호사에게 “재산 좀 처분해주게”라며 또 다른 계략을 꾸미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 급기야 그가 “준비는 다 됐나?”며 최후의 악행을 꾸미는듯한 모습까지 공개됐다. 과연 인규는 사고의 진실을 은폐하려는 이사장에게 최후의 응징을 가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온 몸에 정체불명의 반점이 바이러스처럼 퍼진 채 산소호흡기로 생명을 유지하고 있는 연희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연희의 “나 때문에 멀쩡한 사람을 죽였다고요”라는 대사가 담긴다. 과거 불법으로 밀매된 인규 아버지의 심장을 이식 받았던 연희의 생명에 예상치 못한 이상이 생긴 것은 아닌지 궁금하게 한다.

또한 어딘가를 급하게 찾아가는 인규의 모습과 함께 “강인규 선생님 되시죠? 유전자 감식 결과 나와서 연락 드렸어요”라는 대사를 통해 또 다른 후폭풍이 휘몰아 닥치는 것은 아닐지 ‘크로스’ 남은 2회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크로스’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