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고준 매니저, 숨진 채 발견…지진희 의심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드라마 ‘미스티’에서 고준 매니저 백동현(정영기)가 시체로 발견됐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 드라마 ‘미스티’에서 케빈 리(고준)의 매니저가 숨진 채 발견된 것을 낚시하던 시민이 발견했다. 서은주(전혜진)이 시신 확인에 나섰고 케빈 리 매니저가 맞다고 확인했다.

강기준(안내상)은 강태욱(지진희)에게 백동현의 사망 사실을 전하며 그 시간 뭘 했느냐고 캐물었다. 그는 또한 강태욱이 ‘시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을 두고 그는 “목격자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걸 안 상태에서도 무의식적으로 시체라는 말이 나왔다, 그건 무슨 의미냐”라며 그를 의심의 눈초리로 지켜봤다.

고혜란은 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JBC로 복귀했다. 선후배들과 동료가 모두 축하와 응원의 인사를 건넸다. 오대웅(이성욱)은 “고생했다”는 말을 돌려 전하며 고혜란에게 두유를 건넸다. 두부 대신 주는 선물이었다. 고혜란은 동료들의 따뜻함에 감동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