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매니저 “이영자 조카, 나와 동변상련 느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개그우먼 이영자의 매니저가 “이영자의 조카와 동변상련의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다.

이날 이영자는 아버지 성묘를 위해 조카와 함께 이동했다. 매니저도 대동했다. 매니저는 “가끔 조카 분과 전화도 한다”고 말해 이영자를 놀라게 했다. 이영자는 “의외로 팀장님(매니저)이 우리 가족과 다 통화하고 있는 거 아니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매니저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뜻밖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조카와 동병상련을 느낀다는 것. 그는 “업무분담이다. 그 친구(조카)도 선배님을 어려워한다. 선배님이 조카 분에게 ‘내일 같이 움직여 달라’고 하면 조카는 내게 전화한다. 나름대로 동태파악을 하려는 것이다”며 “동변상련의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