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폴포츠, 후포리 적응기…공연 준비까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성악가 폴포츠/사진=SBS '백년손님' 방송화면

성악가 폴포츠/사진=SBS ‘백년손님’ 방송화면

세계적인 성악가 폴포츠가 후포리를 찾았다. 성화봉송주를 경험하고 문어숙회로 배를 채운 것은 물론 즉석에서 공연을 제안받기도 했다.

17일 방송된 SBS ‘백년손님’에서 폴포츠는 남재현의 초대를 받아 후포리를 방문했다. 한국 관광 명예 홍보대사이기도 한 그는 “과거 남 박사님을 서울에서 만났을 때 한국 시골의 삶을 가까이서 체험해보라며 나를 초대했다”고 귀띔했다.

하지만 남재현이 오랜 시간 모습을 보이지 않아 폴포츠와 이춘자 여사는 곤경에 처했다. 언어 문제 때문이었다. 폴포츠는 영어로, 이 여사는 한국어로 대화를 시도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두 사람은 침묵 속에서 어색한 시간을 보냈다.

남재현이 도착한 뒤부터 분위기는 화기애애해졌다. 폴포츠는 함께 대왕문어를 요리하고 문어숙회를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남재현에게 가르침을 받아 성화봉송주에 도전하기도 했다. 남재현은 폴포츠에게 노래를 부탁했고 그는 한국어 가곡 <그리운 금강산>으로 화답했다. 이 여사는 “(성악가를) TV에서는 봤지만 실제로 보는 건 처음이었다. 기분 좋았다”고 말했다. 남재현은 “내친 김에 여기에서 공연 한 번 해봐라”고 제안했고 실제로 주민들을 모아 즉석에서 공연을 준비해 기대를 안겼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