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주 “엄앵란 닮은 꼴, 신성일도 인정”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뮤지컬배우 정영주/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뮤지컬배우 정영주/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뮤지컬 배우 정영주가 “신성일 선생님에게 젊은 시절의 엄앵란 선생님을 닮았다는 말을 들은 적 있다”고 말했다. 17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다.

이날 MC 신동엽은 정영주를 소개하며 “대기실에 엄앵란 선생님이 와 계신 줄 알았다”고 말했다. 정영주는 신성일에게 엄앵란 닮은꼴을 인정받았던 일화를 털어놔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정영주는 작사가 장경수 특집으로 꾸며진 이번 방송에서 윤희상의 ‘카스바의 여인’을 선곡했다. 무대를 본 밴드 소란의 고영배는 “리허설 땐 실력을 숨기신 거 같다. 자신감이 보인다. 어떤 동작을 하셔도 힘이 대단하다”고 감탄했다. 장경수는 “이 노래르 불렀던 윤희상이라는 분이 이 곡으로 유명해지고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이번 무대를 보고 상당히 기뻐하실 것 같다”며 “노래를 만든 사람에게도 큰 감동을 줬다. 고맙다”고 평을 전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