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안상훈 “‘하이킥’, 서민정 이민용 키스신 이후 안 봤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JTBC '이방인' 방송화면

사진=JTBC ‘이방인’ 방송화면

배우 서민정의 남편 안상훈 씨가 “서민정과 이민용의 키스신이 나온 뒤 ‘하이킥’을 안 봤다”고 말했다. 17일 방송된 JTBC ‘이방인’에서다.

오랜만에 한국에 온 서민정 부부는 남산을 찾았다. 남산은 서민정이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 출연했을 당시 상대 배우 이민용과 키스신을 촬영했던 곳. 평소 질투가 없다던 안 씨는 ‘하이킥’ 얘기에 이민용을 견제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서민정은 “극중에서 내가 남자친구를 사귀면 업히기, 노래 불러주는 것 듣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그 때 (이민용이) 헤어지기 전에 하고 싶다는 걸 다 해준다며 업어주고 노래를 불러준 거였다”고 말했다. 그러자 안 씨는 “내가 이따가 업어줄까? 노래 불러줘?”라고 물었다.

키스신이 나온 것은 그 다음 장면. 안 씨는 “나는 (키스신이 나온 뒤로) 안 봤다”고 했다. 서민정은 “그래서 오빠는 그 뒤 내용이 어떻게 되는지 모른다”고 맞장구를 쳤다. 안 씨는 “그 땐 질투가 있었다. 첫 키스를 하고 나면 (키스를) 더 하게 되지 않냐”고 덧붙여 서민정을 웃게 만들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