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현민 “母 성함 한혜진, 연예인과 정반대” 너스레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JTBC '이방인'

사진=JTBC ‘이방인’

모델 한현민이 “어머니 성함이 한혜진이다”라며 “동명이인인 연예인과는 정반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현민은 17일 방송된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우리 어머니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이라고 귀띔했다. 소식을 들은 컬투는 “아쉽다. 어머니를 모시고 왔다면 좋았을 텐데”라고 말했다.

혼혈아로 살면서 힘들기도 했지만 어머니 덕분에 힘을 낼 수 있었다는 전언이다. 한현민은 “지금 운 좋게 방송 활동을 하고 있다. 그럴 때마다 어머니에게 감사하다”면서 “내가 힘들어 할 때마다 ‘너는 특별하다’, ‘언젠가는 좋은 일이 생길 거다’라고 말씀해주셨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효자 한현민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함께 출연한 모델 김진경은 친언니와 돈독한 관계를 자랑했다. 그는 “내가 어릴 때부터 일을 시작해서 가족의 관심이 내게 쏠린 편이다. 언니에게 말 못할 미안함이 있었다. 바빠서 잘 못해준 것도 미안하다”면서 “언니도 예쁘고 가능성이 많으니까 앞으로 열심히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