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김형인 “다둥이 아빠 되고 싶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개그맨 김형인의 웨딩화보/사진제공=해피메리드컴퍼니,봉드,원파인데이스튜디오

개그맨 김형인의 웨딩화보/사진제공=해피메리드컴퍼니,봉드,원파인데이스튜디오

개그맨 김형인이 1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뉴힐탑호텔에서 9세 연하 여자친구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김형인은 예식에 앞서 취재진을 만나 “다둥이 아빠가 되고 싶다”며 “아내를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 6개월가량 교제한 끝에 결혼하게 됐다. 예비신부는 미용업계 종사자로 알려져 있다. 김형인은 이날 취재진에게 “머릿속이 하얗다. 결혼을 하는지 실감이 잘 안 난다”고 밝혔다.

2세 계획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잘 될지 모르겠지만 아내가 원하는 대로 낳고 싶다. 힘 닿는 데까지 노력하겠다. (박)지헌이처럼 다둥이 아빠가 되고 싶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결혼식 사회는 평소 김형인과 친한 코미디언 윤택이 맡았다. 축사는 김민기, 축가는 V.O.S 박지헌이 할 예정이다.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의 삼대천왕 팀(임준혁 장홍제 이형)이 축하공연으로 분위기를 달군다.

김형인은 2003년 SBS 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과 tvN ‘코미디 빅리그’ 등 개그 프로그램에서 활약했다. “그런 거야~”라는 유행어로 잘 알려져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