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손나은 “유머러스한 남자 좋다”…유병재·양세찬 ‘환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런닝맨'을 찾은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사진제공=SBS

‘런닝맨’을 찾은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사진제공=SBS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이 이상형으로 유머러스한 남자를 꼽는다. 18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다.

손나은은 최근 ‘런닝맨’의 ‘글로벌 랜덤 투어’ 태국 팀 녹화에 깜짝 등장해 방콕 팀으로 뭉친 김종국과 양세찬, 쇼리, 유병재와 만났다. 예정된 출연이 아닌 깜짝 만남이었다. 멤버들은 미션 도중 태국에서 여행 중이던 손나은과 우연히 연락이 닿아 그를 촬영장으로 초대했다.

유병재와 양세찬은 유독 기뻐했다. 이에 김종국은 손나은에게 “이상형이 있냐”고 물었고 한참을 고민하던 손나은은 “유머러스한 남자가 좋다”고 답했다. 유병재와 양세찬은 크게 환호했지만, 정작 손나은은 당황스러워했다. 이를 본 양세찬은 “잘생기고 유머러스한 남자를 좋아하는 거였냐”고 실망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에 따르면 양세찬과 손나은은 태국거리를 누비며 깜짝 데이트를 즐겼다고 한다. 이 외에도 이날 방송에는 배우 이다희, 이상엽, 강한나, 가수 홍진영이 출연해 새로운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