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의 작은 집’, ‘윤식당2’ 후속으로 4월 6일 첫 방송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숲속의 작은 집' 티저/사진제공=tvN

‘숲속의 작은 집’ 티저/사진제공=tvN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숲속의 작은 집’이 오는 4월 6일 첫 방송된다.

‘숲속의 작은 집’은 자발적 고립 다큐멘터리를 표방하는 프로그램이다. 배우 소지섭과 박신혜가 출연해 매일 정해진 미니멀 라이프 미션을 수행하며 단순하고 느리지만 나다운 삶에 다가가는 모습을 담는다.

지난 16일 공개된 첫 티저 영상에서 박신혜는 ‘피실험자A’를 자처했다. 박신혜가 어떤 실험의 대상이 된 것인지, 또 숲 속에서 혼자 살아가는 박신혜의 모습이 어떨지는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제작진의 설명이다.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양정우 PD는 “‘바쁜 삶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도시의 삶을 벗어나 자연에서 나만의 리듬으로 잠시 살아본다면 어떨까?’라는 물음에서 출발했다”며 “매일 주어지는 미션을 통해 꿈꾸고는 있지만 도전하지 못하는 현실을 대신해줄 출연진의 모습에게서 대리 행복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숲속의 작은 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