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컬링팀, 태민·강다니엘과 통화 “꿈이니 생시니?”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무한도전'에 출연한 여자 컬링 대표팀/사진제공=MBC

‘무한도전’에 출연한 여자 컬링 대표팀/사진제공=MBC

국가대표 여자 컬링팀 선수들이 ‘성공한 팬’이 됐다. 김은정‧김경애 선수가 그룹 샤이니 태민‧워너원 강다니엘과 통화한 뒤 기쁨의 환호성을 내질렀다.

17일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에는 김은정‧김경애‧김선영‧김영미‧김초희 등 ‘컬벤저스’가 출연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김은정 선수와 김경애 선수는 평소 팬이라고 밝힌 태민‧강다니엘과 통화한 뒤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SNS를 통해 태민의 팬임을 알렸던 김은정 선수는 이날 전화 통화에서 자신의 유행어 “영미”를 패러디해 “태민! 태민! 와야 돼”라고 외쳐 웃음을 안겼다. 김경애 선수는 강다니엘과 전화하며 체육관 바닥에 절을 하는 등 범상치 않은 반응을 보였다.

강다니엘과 전화를 한 후 김경애 선수는 “초초(김초희), 꿈이니 생시니?”라며 얼떨떨한 반응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김초희 선수는 “강다니엘 때문에 김경애 선수 어머니가 화가 나 계시다”고 폭로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