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게 살자’ 김보성, 출소 앞두고 마지막 시 낭송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 캡쳐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 캡쳐

김보성이 출소를 앞두고 마지막 시를 낭송했다. 1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착하게 살자’에서다.

김보성은 ‘어머니’라는 시를 낭송하기 위해 입을 열었고 유병재는 또 시작된 김보성의 시 낭송에 “꿈에 블랙핑크 나왔어”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김보성은 “시 낭송해야하니까 조용하자”라고 했고 유병재는 입을 다물었다. 이어 시를 낭송하기 위해 입을 떼자 돈스파이크는 “의리교 같다”고 했다.

계속되는 방해에 김보성은 “읊을 시가 많다”며 경고했고 유병재는 또 한 번 “제니, 지수, 리사 ” 등 이름을 열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보성은 실내 분위기를 정숙시키고 시를 읊기 시작했고 때마침 화장실에서 씻고 있던 김종민의 물소리가 방해했다. 그럼에도 김보성은 끝까지 시를 낭송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