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박하나, 상표법위반혐의로 경찰서 行 “그런 짓 한 적 없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이정대, 연출 김상휘) 박하나가  누명을 쓰고 경찰에 체포됐다.

16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홍세연(박하나)이 상표법위반혐의로 체포됐다.

홍세연은 경찰에게 인정 못한다고 반박했고 경찰은 증거물을 내밀었다. 그러자 홍세연은 “저는 이런 카피 제품 만든 적이 없어요. 누구예요? 누가 이런 말도 안 되는 신고 했냐고요”라고 물었다.

그럼에도 경찰이 믿지 않자 홍세연은 “저 정말 아니에요. 그런 짓 안한다고요. 제가 옷 납품한 사장님한테 물어보세요”라고 했다.

이에 경찰은 “다 알아보니까 그런 거예요. 사장이 홍세연 씨가 카피해서 납품했다고 진술 했어요”라며 “출국 금지 떨어졌어요”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