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게 살자’ 출소 후 모인 4번방, 언더커버 교도관 정체에 ‘경악’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착하게 살자'

/사진=JTBC ‘착하게 살자’

JTBC 예능프로그램 ‘착하게 살자’의 4번방 멤버들이 드디어 언더커버 교도관의 정체를 알게 됐다.

16일 방송될 ‘착하게 살자’ 최종회에서 출소 후 처음으로 사회에서 모인 4번방 멤버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착하게 살자’ 마지막 녹화에서 4번방 멤버들은 출소를 자축하고 되찾은 일상을 공유하고자 다시 모였다. 교도소 밖에서 다시 만난 멤버들은 “사회에서 만나니 어색한데?”라며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임에는 4번방 동기들과 동고동락했던 언더커버 교도관들이 찾아와 놀라움을 선사했다. 멤버들이 언더커버 교도관들과 함께했던 교도소 생활을 회상하며 한창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던 와중에, 김 회장과 박 사장이 교도관 제복을 입고 등장한 것.

그때까지도 두 사람의 정체를 모르고 있던 멤버들은 너무 놀라 격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유병재는 뒤늦게 몰려온 억울함에 눈물을 흘렸다. ‘바른생활 사나이’ 박건형 또한 교도소에서 눈물을 훔쳤던 사실을 떠올리며 민망해했다.

김 회장과 박 사장은 “언더커버 교도관 업무를 끝낸 후 원래의 일터로 돌아갔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4번방 멤버들과 언더커버 교도관의 반전 넘치는 재회의 현장은 16일 오후 9시 ‘착하게 살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