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윤아, 이상순의 빈 자리를 채우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 JTBC '효리네 민박2'

사진제공= JTBC ‘효리네 민박2’

가수 윤아가 이효리의 든든한 구세주가 됐다. 오는 18일 오후 9시 방송되는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다.

‘효리네 민박2’에서는 이상순이 디제잉 공연을 위해 서울로 떠나자  각종 사건이 연달아 일어나며 민박집에 위기가 찾아왔다.

차를 마시기 위해 끓이던 우유가 흘러넘쳐 인덕션에 모두 눌어붙었다. 윤아는 탄 자국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고민하던 이효리를 위해 자신이 해결하겠다며 나섰다. 그는 휴대전화로 ‘탄 자국 제거 방법’을 검색한 후 거침없는 손길로 인덕션을 닦았다. 윤아의 손길이 닿은 인덕션은 마치 새것처럼 다시 태어났다.

이어 청소를 하다가 화장실이 막힌 것을 발견한 윤아는 자신만의 비법으로 변기를 뚫었다. 이에 이효리는 “이상순이 어려워했던 것을 손쉽게 했다”며 감탄했다. 윤아는 민박집에서 ‘만능 일꾼’으로 거듭났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