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밴드의 상징”… DAY6, 英메트로 집중조명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데이식스 / 사진제공=영국 메트로 사이트

데이식스 / 사진제공=영국 메트로 사이트

‘록의 본고장’ 영국의 주요 매체가 국내 밴드 데이식스(DAY6)를 조명했다.

영국의 일간지 메트로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성장통을 노래하는 K팝 밴드”라는 소개와 함께 데이식스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메트로는 데이식스에 대해 “K팝 밴드의 대표 주자인 데이식스가 음악 시장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으며 하나의 상징적 존재가 됐다. 2015년에 데뷔한 5인조 그룹 데이식스는 <예뻤어>와 같은 감성적이고 달콤 쌉쌀한 곡부터 <댄스 댄스(DANCE DANCE)>처럼 신나는 노래, <누군가 필요해> 느낌의 몽환적인 사운드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소화하는 밴드”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 보컬이라는 독특한 구성을 갖춘 데이식스는 스타디움 록·브리티시 팝 등을 포함한 다양한 장르를 자신들만의 담백하고 다채로운 사운드와 목소리로 녹여낸다”고 극찬했다.

데이식스가 지난해 선보인 ‘에브리 데이식스(Every DAY6)’ 프로젝트에 대해서도 “매달 두 곡을 발표하는 야심찬 프로젝트를 선보인 데이식스는 6월 앨범 <선라이즈(SUNRISE)>와 12월 앨범 <문라이즈(MOONRISE)> 모두 한국 가온 차트 톱 5에 올리고 미국 빌보드 월드앨범차트 10위권에 안착시켰다. 최근에는 앙코르 콘서트까지 매진시켰다”고 말했다.

앙코르 콘서트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올림픽공원에 입성한 데이식스는 메트로와의 인터뷰를 통해 “6000석에 달하는 올림픽홀을 매진시켰다는 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벅찬 일이다. 올림픽홀은 우리가 늘 꿈꿔왔던 무대였고 작은 스테이지부터 차근차근 밟아온 게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느꼈다”고 자랑스러워했다.

또 자신들에게 데이식스란 “살아가는 이유”라며 “데이식스가 없었다면 나라는 사람도 없었을 것이고 마이데이(공식 팬클럽)도 만나지 못했을 것”이라고 각별한 사랑을 보였다.

데이식스는 지난 14일 싱글 <If~마타 아에타라~>를 통해 일본에서 공식 데뷔했다. 도쿄와 오사카 등에서 미니 라이브, 하이 터치회, 현지 미디어와의 인터뷰 등의 프로모션에 돌입할 예정이다. 데이식스는 오는 5월 19~20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제12회 서울재즈페스티벌 2018’에도 출연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