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블핑하우스’ 마지막, 막상 떠나려니 아쉽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V라이브와 유튜브를 통해 방송되는 ‘블핑하우스’에서 마지막 날을 보낸다.

오는 17일 방송될 ‘블핑하우스’ 11회에는 100일 휴가의 끝을 맞이한 블랙핑크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휴가 종료 소식을 접한 블랙핑크는 “우리 집 아니었나, 방을 빼야 하는 건가”라며 아쉬워했다. 지수는 “갑자기 떠나려니까 아쉬운 마음이 있다. 그동안 너무 좋았다”고 했다. 제니 역시 “막상 떠나려니까 집에 적응하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블핑하우스’에서의 마지막 추억을 남기기로 한 블랙핑크 멤버들은  하우스 캠핑 파티를 준비했다. 이 과정에서 블랙핑크는 직접 쓴 손 편지를 통해 서로에 대한 솔직하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로제는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블핑하우스에 처음 왔던 날을 꼽으며 추억을 회상했다. 지수는 “서로 많이 알아가고 이해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블핑하우스’는 오는 17일 오후 9시 유튜브와 V LIVE에서 공개되고 18일 오전 10시 JTBC2에서 풀버전이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