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팬사인회서 극강의 낯가림…“눈에 안 띄려고 노력해요”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코미디언 유병재/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코미디언 유병재/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인 겸 작가 유병재가 수많은 팬들 앞에서 극강의 낯가림을 보인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회에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김생민,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해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방송에서는 팬사인회에서 낯가림이 폭발한 유병재의 모습이 공개된다. 유병재는 사인회가 열리는 장소에 도착한 뒤 로비 구석에 쭈그려 앉아 매니저를 기다렸다. 이 같은 유병재의 행동에 그의 매니저는 “(병재가) 아예 눈에 안 띄려고 노력해요”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의 노력은 무색해졌다. 유병재는 사람들이 몰려들자 진땀을 뺐고 이어진 사인회에서도 팬과 눈을 못 마주칠 정도로 부끄럼을 탔다.

이 가운데 유병재의 세심한 사인 모양이 눈길을 끈다. 팬들에게 사인을 해줄 때마다 한 글자, 한 글자마다 정성을 다해 남들 보다 두 배의 시간을 쓰는 유병재의 모습은 그의 낯가림과 세심함이 실은 팬들에 대한 애정이었음을 짐작케 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오는 17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