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중식이, ‘MBC 스페셜’서 최저임금 문제 조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스페셜-중식이의 최저임금 샤우팅'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스페셜-중식이의 최저임금 샤우팅’ 방송화면 캡처

밴드 중식이가 지난 15일 방송된 ‘MBC 스페셜-중식이의 최저임금 샤우팅’에서 자신의 이야기와 담담한 내레이션으로 최저 임금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 나섰다.

중식이의 정중식은 “본업은 가수이지만 먹고살기 위해 국밥 장사를 시작했다. 아는 형의 가게를 빌려서 이른바 파트타임 자영업을 한다”고 밝혔다. 그는 5년 전까지 같은 가게에서 참치 배달을 했다고 한다.

정중식은 “올해 시급이 올라 7530원이다. 국밥 장사를 하면서 느낀 것은 ‘우리는 서민을 대상으로 장사를 하고 있구나’라는 것이다. 그런데 서민들은 돈이 없다”며 안타까워했다.
더불어 삶의 애환을 담은 중식이의 곡 ‘여기 사람 있어요’ ‘따따따’가 흘러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그는 이어 청년 노동자들을 대변해 직접 국회의사당에서 국회의원과 최저임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정의당 노회찬 의원은 “먹고 살 만 할 때까지 월급이 올라야 한다. 국회의원 월급을 최저임금으로 줘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한다. 그렇게 되면 의원들이 자기 임금을 올리기 위해서라도 최저임금을 올릴 것 아닌가”라며 자신의 의견을 전달했다.

밴드의 멤버들도 최저시급에 대해 속내를 털어놨다. 기타리스트 김민호와 베이시스트 박진용 등은 다양한 의견을 내놓으며 공감을 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