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 가야금 버스킹 포착…사각 관계 본격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 스틸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 스틸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가 이색적인 가야금 거리공연에 도전한다.

지난 3회 방송에서 오작두(김강우)의 첫사랑으로 등장한 장은조(한선화)는 극에 새로운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첨예한 갈등의 시작을 알렸다. 그는 스타 국악인으로서 고운 한복 자태와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뽐냈다.
오는 17일 방송될 5, 6회에서는 장은조의 사연이 본격적으로 그려진다.

공개된 사진에는 장은조의 가야금 버스킹 현장이 포착됐다. 아름다운 미모는 물론 가야금을 타는 섬세한 손끝과 우아한 자세가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번 공연은 오혁(오작두)을 찾기 위해 장은조를 이용하고 있는 에릭조(정상훈)가 기획하고 오작두와 계약 결혼한 한승주(유이)가 전담 PD를 맡아 연출한다. 이에 한층 꼬여가는 4각 관계를 암시하며 벌써부터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감케 하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 제작진은 “한선화가 실제 공연을 하듯 정말 즐기면서 촬영에 임해줬다. 보는 분들도 활기 넘쳤던 현장 분위기와 가야금의 색다른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런 모습들을 통해 우리의 전통 악기 가야금에 대해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이날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