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의 블랙하우스’ 2주 연속 시청률 1위…MB 프렌즈·패밀리 집중 분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제공=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제공=SBS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2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정상에 올랐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1, 2부 시청률 평균 5.4%(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해 동 시간대 방송되는 모든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에 올랐다. KBS의 해피투게더는 1,2부 평균 4.7%, JTBC 썰전은 4.1%, 채널A 도시어부는 4.5%에 그쳤다.

이 날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시점에 맞춰 측근, 가족 들의 구체적인 혐의와 함께 예상 형량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정렬 전 부장판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예상 형량에 대해 “가장 중한 범죄인 뇌물수수의 경우 최소 11년에서 최대 무기징역까지 구형이 가능하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우 100억이 넘어서 30년 구형, 최순실의 경우 72억에 20년 선고가 된 전례로 보아 25년까지 가능하지 않을까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날 MB 패밀리들의 비리 의혹을 파헤치는 부분은 6.5%의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슈벙커’ 코너에서는 4월 남북 정상회담, 5월 북미 정상회담까지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 관계를 국제적 관점에서 다루는 시간을 가졌다. 이 날 방송에는 김일성 종합대학 출신의 북한 전문가 안드레이 란코브 교수,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김지윤 MIT 정치학 박사, 호사카 유지 세종대학교 교수가 출연해 모의 6자회담 형식으로 한반도를 둘러싼 각국의 입장을 전했다.

특히 안드레이 란코브 교수는 “전쟁이 발발하면 북한이 얻을 게 별로 없다”며 김정은이 태도를 바꾼 이유를 분석했다. 또한 그는 “북한의 경제는 지난 7년 동안 매우 성공적으로 발전했다”며 새로운 시각을 전하기도 했다. 호사카 유지 교수도 “평양은 굉장히 많이 자본주의화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일본에서 나온다”며 그 의견을 뒷받침했다. 특히 안드레이 란코브 교수는 아직은 효과가 나타나지 않은 대북 경제 제재가 6개월에서 1년 후에는 영향을 미칠 것이기 때문에 외교에 밝은 김정은이 사전에 이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는 의견을 피력해 관심을 모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