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오늘(16일) 개막…신구 조화 ‘기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삼총사' 포스터 / 사진제공=메이커스프로덕션, 킹앤아이컴퍼니

뮤지컬 ‘삼총사’ 포스터 / 사진제공=메이커스프로덕션, 킹앤아이컴퍼니

뮤지컬 ‘삼총사'(연출 왕용범)가 16일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삼총사’는 알렉산드로 뒤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17세기 프랑스 왕실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과 전설적인 총사 아토스, 아라미스, 포르토스가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을 그린다.

2009년 초연 이래 탄탄한 구성, 웅장한 음악, 호쾌한 검술 액션 등으로 호평받았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벤허’ 등을 만든 왕용범 연출이 이번 개막 10주년을 맞은 ‘삼총사’도 진두지휘한다. 작품 특유의 유쾌함을 살리는 동시에 우정, 사랑 등 인간 관계와 감정에 대한 고찰로 작품의 깊이를 더할 것이라고 한다.

‘벤허’에서 강렬한 군무와 다채로운 장르의 안무로 실력을 인정받은 문성우 안무 감독이 나서 힘 넘치는 군무와 아크로바틱 요소를 차용한 안무를 완성했다. 출연자들도 화려하다.

달타냥 역에는 엄기준, 손호영, 서은광(비투비)이 캐스팅됐다. 아토스는 신성우, 유준상, 김준현이 이름을 올렸다. 아라미스는 민영기, 박민성, 손준호가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포르토스 역은 김법래, 이정수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서지영, 안시하, 장은아가 호흡을 맞춘다.

오는 5월 27일까지 한전아트센터.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