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과 극의 매력”…’데릴남편’ 최성재, 사연이 궁금하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데릴남편 오작두'에 출연하는 배우 최성재 / 사진제공=팬스타즈컴퍼니

MBC ‘데릴남편 오작두’에 출연하는 배우 최성재 / 사진제공=팬스타즈컴퍼니

MBC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 최성재가 대본 공부 중인 모습이 포착됐다. 극과 극의 매력이 담겼다.

16일 소속사 팬스타즈컴퍼니는 최성재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그는 모자부터 착장까지 검은색으로 통일하고 진지한 표정으로 대본을 숙지하고 있다. 다른 사진에서는 한층 편안하고 따뜻한 눈빛으로 집중하고 있다. 회차별로 연기하는 내용에 따라 정반대의 분위기를 내며 대본에 몰입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최성재는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한승주(유이) 곁을 맴돌면서 위협을 가하고 갈등을 일으키는 미스터리남 오병철 역으로 열연 중이다. 과거 비밀스러운 사연 때문에 한승주에게 복수심을 품게 된 캐릭터다.

반면 사랑하는 여자의 아들 동진(송준희)을 키우는 일편단심 순정남이기도 하다. 동진 앞에서는 자상한 보호자로 변신해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한다.

최성재는 극과 극의 면모를 보여주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이에 그가 가진 사연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다.

최성재가 출연하는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