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히어로, 한 자리에 모였다…10주년 기념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진=마블 스튜디오

/사진=마블 스튜디오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을 앞두고 마블 스튜디오 10주년 기념 영상과 포스터가 공개됐다.

기념 포스터에는 마블을 대표하는 약 30명의 히어로가 담겼다. 비상하는 아이언맨을 필두로 헐크, 캡틴 아메리카, 토르, 닥터 스트레인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스파이더맨 등 쟁쟁한 히어로들과 올해 흥행작 ‘블랙 팬서’의 히어로들까지 압도적 위용을 뽐내고 있다.

마블 스튜디오는 2008년 ‘아이언맨’을 시작으로 2018년 ‘블랙 팬서’까지 11년간 총 18편의 작품을 발표했다. 마블 시리즈의 전세계 누적 수익은 146억 불(한화 약 15조 5,460억 원), 국내 누적 관객수는 약 8,400만 명에 이른다.

/사진=마블 스튜디오

/사진=마블 스튜디오

함께 공개된 기념 영상과 기념사진을 통해 히어로들의 면면을 자세히 엿볼 수 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스칼렛 요한슨, 크리스 엠스워스, 톰 홀랜드 등 기존 인기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들과 마블 대표 작품의 제작진까지 참석했다. 마블 스튜디오의 20번째 작품으로, 개봉을 앞둔 ‘앤트맨과 와스프’에 출연할 에반젤리 릴리, 2019년 개봉 예정인 ‘캡틴 마블’의 브리 라슨까지 함께했다.

크리스 헴스워스는 “모두 내가 좋아했던 배우들”이라며 감상을 표했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그곳의 모두가 첫 줄 중앙에 설 자격이 있었다”라며 동료들과 제작진을 치켜세웠다.

마블 스튜디오의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오는 4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마블 스튜디오 작품 중 전세계 최고 흥행을 기록한 ‘어벤져스'(2012)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을 잇는 ‘어벤져스’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이자 마블의 19번째 작품이다.

영화에는 마블 시리즈에 등장한 닥터 스트레인지, 윈터 솔져, 블랙 팬서 등 무수한 히어로들이 합류해 무한 확장된 세계관을 보여줄 전망이다.

/사진=마블 스튜디오

/사진=마블 스튜디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