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이영자, 커피잔에 굴 담아 한 번에 ‘후루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넘사벽 3코스 먹방’을 펼친다.

오는 17일 방송될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가 고기를 먹고 후식으로 커피를 마신 뒤 또다시 최화정의 집을 방문해 굴을 먹는 모습이 공개된다.

방송에 앞서 제작진이 공개된 사진에는 갈비를 뜯고 있는 이영자의 모습이 담겼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영자는 고깃집에서 비빔밥까지 야무지게 비벼 먹은 뒤, 2차로 카페에 들러 후식으로 커피와 빵을 먹었다.

이어 이영자는 먹방 종착지인 최화정의 집을 방문해 굴과 가래떡으로 3차 먹방을 펼쳤다. 이곳에서 그는 커피잔에 굴을 담아 한 번에 후루룩 마시는 신기술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놨다. 이를 본 송은이는 “커피잔에다가 뭘 드시는 거예요!”라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이영자만의 특별한 고기 굽는 노하우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영자의 ‘넘사벽 3코스 먹방’은 오는 17일 오후 11시5분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