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채, 박진희에 “제가 이 사건의 변호를 맡아도 될까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리턴' 방송화면

사진=SBS ‘리턴’ 방송화면

SBS ‘리턴’의 정은채가 연쇄 살인 용의자로 잡혀간 박진희를 찾아갔다.

15일 방송된 ‘리턴’에서는 금나라(정은채)가 최자혜(박진희)의 변호사가 되기로 결심했다.

금나라는 최자혜에게 “왜 접견을 거부하세요?”라고 물었다. 이에 최자혜는 “변호사 필요 없으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금나라는 “제가 이 사건에 도움을 드려도 될까요?”라고 물었고, 최자혜는 “괜찮아. 내가 알아서 해. 네가 감당하기 힘들거야”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금나라는 “저라도 괜찮다면 이 사건의 변호를 맡아도 될까요?”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