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2′ 최강희X김원해, 웃픈 재회…’전세 역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추리의 여왕2' 스틸

KBS2 ‘추리의 여왕2’ 스틸

KBS2 ‘추리의 여왕2’ 최강희가 김원해와 재회한다.

중진서 명예경찰이었던 유설옥(최강희)은 공식 일정을 소화하던 도중, 방화사건 해결이 시급해 도망치듯 자리를 빠져온 전적이 있다. 자신을 붙잡는 조 과장(김원해)을 뒤로한 채 전력질주했고 때문에 명예경찰을 그만뒀다.

공개된 사진은 오늘(15일) 방송될 6회의 한 장면이다. 유설옥이 조 과장을 향해 무언가를 부탁하고 있다. 애절한 눈빛과 공손히 모은 두 손이 눈길을 끈다. 하지만 다음 장면에서는 반대로 조 과장이 유설옥에게 애원하고 있다.

다시 만난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진 건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새롭게 떠오른 코믹 조합 최강희와 김원해가 열연 중인 ‘추리의 여왕2’는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