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 모델은 걸스데이”… 걸그룹 트위티의 새 출발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트위티 쇼케이스

그룹 트위티의 아인(왼쪽부터), 해린, 한울, 보름이 15일 오후 서울 압구정동 강남관광정보센터 K홀에서 열린 <Bad Bo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하트 포즈를 선보였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롤 모델은 걸스데이 선배들입니다. 선배들도 지금처럼 사랑받으며 빛을 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 것으로 알아요. 저희도 앞으로 열심히 활동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 줄 거라고 생각합니다.”

오늘(15일) 오후 6시 여섯 번째 싱글 <BAD BOY>를 통해 오버그라운드에 데뷔하는 걸그룹 트위티의 말이다. 이날 오후 서울 압구정동 강남관광센터 K홀에서 트위티의 새 싱글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트위티는 2015년 결성된 걸그룹이다. 첫 번째 싱글 ‘뻔한 소리’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여섯 장의 싱글을 내놨다. 그동안 거리 공연을 위주로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했다.

이날 언더그라운드 데뷔 후 처음으로 쇼케이스를 개최한 트위티는 “오랜만에 새 앨범을 선보이게 됐는데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BAD BOY>는 트위티가 지난해 5월 <파이팅 아저씨> 이후 7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곡이다. 리더 아인은 그동안 “우여곡절이 많았다”고 말했다. 당초 트위티의 멤버는 아인·해린·시아였다. 그러나 <BAD BOY> 준비 과정에서 시아가 다리를 다쳐 함께 활동할 수 없게 됐다는 것. 아인은 “오디션을 통해 두 명의 멤버를 뽑았다. 그런데 그들도 각자의 사정으로 못하게 됐다. 컴백을 할 수 있을까 막막했는데 다행히 새 멤버 한울과 보름이 들어오게 됐다”며 고마워했다. 트위티의 새로운 막내가 된 보름은 “생애 첫 쇼케이스라 긴장했는데, 다음에는 더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한율과 보름의 합류로 트위티는 새로운 시도를 꾀했다. <BAD BOY> 악기 연주에 직접 나선 것. 아인이 베이스를, 해린이 전자기타를, 한울이 건반을, 보름이 드럼을 각각 맡았다. 이를 위해 멤버 모두 열심히 노력했다는 설명이다.

트위티가 공들여 만든 <BAD BOY>는 ‘걸크러시’를 콘셉트로 내세운 곡이다. 남자친구의 배신을 눈치챈 여자가 슬퍼하고 매달리는 대신, 그를 잊고 자신의 옛 모습을 찾는다는 내용이다. 무대에서는 피플크루 출신의 안무 디렉터 홍의민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인 퍼포먼스가 돋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