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볼링’ 이홍기, 김수현보다 점수가 낮았던 이유는?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TV조선 '전설의 볼링'

사진제공=TV조선 ‘전설의 볼링’

가수 이홍기가 프로볼러 선발전 당시 일화를 공개했다.

이홍기는 오는 16일 오후 11시 첫 방송되는 TV조선 ‘전설의 볼링’에서 화려한 개인 작업실을 최초로 공개한다. 작업실에서 아침을 맞은 이홍기는 까치집이 된 머리와 퉁퉁 부은 민낯으로 등장했다.

씻지도 않고 옷장 정리에 나선 그는 “한 때 패셔니스타였는데, 이제 트레이닝복 밖에 없다. 이게 다 볼링 때문”이라며 자책했다. 이어 그는  “볼링을 시작한지 1년 만에 볼링공이 40개에 달했다”고 밝히며 작업실 한켠에 쌓여있는 20여개의 볼링공을 공개했다.

앞서 이홍기는 배우 김수현과 함께 ‘2016년 한국 프로볼러 선발전’에 참가했다. 제작진이 두 사람 중 누구의 점수가 더 높았는지 묻자 이홍기는 “수현이 형이 점수가 더 높았다. 저는 1차전에서 성적이 좋았는데 신이 난 나머지 춤을 추다 감점을 당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