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희 “‘마더’ 자영, 설레고 두려운 도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고성희 / 사진제공=tvN

배우 고성희 / 사진제공=tvN

배우 고성희가 tvN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 윤현기)를 마치며 “설레고 두려운 도전이었다”고 했다.

고성희는 15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마더’는 대본과 연출, 선배님들까지 다 좋았다. 기억에 남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자영 역은 설레고 두려운 도전이었다. 무사히 끝낼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고성희는 ‘마더’에서 친딸을 방치하는 이기적인 엄마 자영 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드라마 ‘야경꾼일지’ ‘스파이’ ‘당신이 잠든 사이에’ 등에서 사랑스럽고 발랄한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감정 기복이 심한 인물을 연기했다.

특히 엄마가 될 준비를 하지 못한 자영의 미성숙한 모습은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친딸 혜나(허율)가 동거남 성악(손석구)에게 학대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했고, 유기와 납치 등 후안무치한 행동으로 비난을 샀다. 한편으로는 미혼모로서 홀로 어린 딸을 키우면서 애처롭게 살아가는 불안정한 면을 드러내며 측은함도 자아냈다.

고성희는 미혼모라는 쉽지 않은 도전을 성공적으로 해내며 차세대 여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마더’는 15일 오후 9시 30분에 막을 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