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윤두준X김소현, 함께 성장해나가는 ‘라디오 커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윤두준, 김소현/사진제공=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KBS2 ‘라디오 로맨스’의 윤두준과 김소현/사진제공=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종방까지 2회를 남겨둔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에서 함께 성장하는 커플, 배우 윤두준(지수호)과 김소현(송그림)이 주목받고 있다.

각각 지상파 첫 주연과 첫 성인 연기 도전으로 화제를 모았던 두 배우는 방송 이후에는 안정된 연기력과 감정선을 그려내며 호평받았다.

먼저 윤두준은 완벽한 톱스타처럼 보이지만 내면에는 위태로운 소년을 품은 지수호를 섬세하게 연기해냈다. 친구를 잃은 슬픔과 죄책감을 숨기고 가면을 썼지만 대본이 없으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는 수호에 시청자들은 안타까워했다. 또 좋아하는 여자의 손을 잡기위해 대본 밖 진짜 세상으로 걸어 나오는 그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 이처럼 윤두준은 3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과 첫 지상파 주연에서 그간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했다. 김소현과의 로맨스는 물론 남자와 소년의 얼굴을 함께 지닌 캐릭터 훌륭히 소화해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배우로 각인됐다.

김소현은 첫 성인 연기임에도 로맨스의 정석인 ‘힐링 여주’의 계보를 잇는 데 성공했다. 몇 년째 잡일만 담당하는 불운한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을 연기하며 꿈을 위해 끝없이 노력해야만하는 이시대의 성장형 캐릭터를 현실적으로 그려 호평받았다. 그리고 따뜻한 진심으로 무장한 사랑스러운 여자의 모습으로 변신해 외로운 남자 수호를 어른스럽게 감싸 안는 모습을 통해 새로운 ‘로코 여주의 탄생을 알렸다.

‘라디오 로맨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