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영, ‘이별이 떠났다’ 출연 확정… 5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정혜영/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혜영/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혜영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2013년 드라마 ‘구가의 서’ 이후 약 5년 만이다.

15일 정혜영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정혜영이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별이 떠났다’는 기구한 운명의 세 여자가 이 시대의 ‘엄마’로 살아가면서 겪는 아픔과 상처를 이야기할 드라마다. 정혜영은 유능한 항공기 승무원이었으나 한순간의 실수로 모든 걸 내려놓은 뒤 딸만 바라보며 살게 되는 여자 김세영 역을 맡았다.

세상의 편견에 표독스럽게 반응하면서도, 아이를 향한 따뜻한 마음을 지닌 엄마 세영은 상진의 아내 서영희(채시라)와 대척점에 선다. 아울러 그는 영희의 아들이 사고를 쳐 그의 집에 눌러앉게 된 정효(조보아)를 보며 또 다른 감정에 휩싸인다.

정혜영은 “작가님이 표현하는 세 여자의 모성애 이야기에 매료됐다”며 “오랜 만에 연기를 하게 됐는데 이 드라마가 전할 메시지에 시청자들도 크게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별이 떠났다’는 ‘데릴남편 오작두’ 후속으로 5월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