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오만석 “지현우 성실함에 놀라…배울 점 많은 친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오만석과 지현우/사진=영화 '살인소설' 스틸컷

배우 오만석과 지현우/사진=영화 ‘살인소설’ 스틸컷

배우 오만석이 뮤지컬 ‘킹키부츠’에 이어 영화 ‘살인소설’까지 두 차례 호흡을 맞춘 배우 지현우의 성실함에 놀랐다고 밝혔다.

오만석은 1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살인소설’ 제작보고회에서 “뮤지컬과 이번 영화에서 모두 지현우의 성실함에 상당히 놀랐다”고 말했다.

오만석은 지현우에 대해 “지현우의 준비하는 자세와 마음가짐이 남다르다”라며 “작품 하는 기간 안에는 그 작품에만 몰입을 해서 관계된 것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생활이 거기에 맞춰져있다”며 “그런 걸 보면서 나보다는 어리지만 이 성실함을 어떻게 유지하고 가져갈 수 있을까 배울점이 참 많은 친구라고 생각했다”고 칭찬했다.

‘살인소설’은 경석(오만석)이 보궐선거 시장 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는다. 이후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들린 별장에서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다. 오는 4월18일에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