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김학철 “작품 선택 이유? 유일하게 들어온 시나리오였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살인소설' 포스터

/사진=영화 ‘살인소설’ 포스터

배우 김학철이 영화 ‘살인소설’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유일하게 들어온 시나리오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학철은 1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살인소설’ 제작보고회에서 “그동안 영화계에서 버려졌었는데 이 가운데 유일하게 들어온 시나리오라서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해 장내를 폭소케 했다.

김학철은 “열심히 하는 수 밖에 없었다”며 “이번 작품에서 후배들과 연기하면서 모처럼 배울 수 있는 계기가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영화에서 김학철은 대선을 앞두고 있는 유력 정치인 염의원 역을 맡았다.

‘살인소설’은 경석(오만석)이 보궐선거 시장 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는다. 이후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들린 별장에서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다. 오는 4월18일에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