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넛, 첫 공판서 키디비 모욕 혐의 전면 부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랙넛

블랙넛/사진=텐아시아 DB

래퍼 블랙넛이 키디비에 대한 모욕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15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서관 513호 법정에서 키디비 모욕 혐의를 받고 있는 블랙넛에 대한 첫 번째 공판이 열렸다.

블랙넛은 앞서 자신의 노래 가사에 키디비의 이름을 언급하며 성희롱적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이에 키디비는 그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통신매체이용음란)위반, 예비적으로 정보통신망법위반 등으로 고소했다. 이에 서울 방배경찰서는 블랙넛을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했다.

이날 공판에서 블랙넛은 “관련 가사를 작성한 건 사실이지만 모욕을 하려는 의도가 없었다. 모욕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본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키디비의 법률대리인 김지윤 변호사는 “사람에게는 추행에게 당하지 않을 성적 자기결정권이 있다. 키디비는 피해의 정도가 심해 대인기피증에 걸렸다. 공판기일에서도 피고인이 얼마나 반성을 하는지 알 수 없다. 트라우마 속에서 키디비가 나올 수 있도록 좋은 판결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양측의 의견이 대립함에 따라 재판부는 키디비를 증인 신청키로 했다. 다음 공판은 오는 4월 19일 열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