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서, OCN ‘미스트리스’로 안방 활약 예고 ‘기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최희서 / 사진제공=씨앤코이앤에스

배우 최희서 / 사진제공=씨앤코이앤에스

배우 최희서가 OCN 드라마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연출 한지승)로 데뷔 후 처음으로 드라마에 출연한다.

오는 4월 방송 예정인 ‘미스트리스’는 비밀을 가진 네 여자와 그들에 얽힌 남자들의 뒤틀린 관계를 다룬다. 카페주인, 정신과 의사, 교사, 로펌 사무장 등 네 명의 여성들이 살인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2008년 영국 BBC에서 방송된 동명의 드라마가 원작이다. 2013년 미국 ABC에서 리메이크 돼 주목받았다. 원작에서 네 여자가 가지고 있는 고민을 가져왔고, 여기에 OCN만의 미스터리와 스릴러 해석을 덧붙인다.

최희서는 배우 한가인, 신현빈, 구재이 등과 ‘여성 4인방’으로 연기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극중 고등학교 선생님이자 유명 셰프 황동석(박병은)을 남편으로 둔 한정원을 연기한다. 원작의 재미를 살리면서도 차별화된 인물을 만들어내겠다는 각오다.

지난해 이준익 감독의 영화 ‘박열’로 각종 영화 시상식에서 9개의 트로피를 거머쥔 최희서가 드라마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