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주현 “캐릭터 매력 포인트? 한 마디로 능력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UHD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에서 김영하 역을 맡은 김주현이 캐릭터에 대한 매력포인트를 직접 공개했다.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김지훈)와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김주현)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김주현은 광재의 재기를 돕는 현대판 평강공주 김영하로 분해 비타민 같은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김주현은 영하에 대해 “여기저기 사건사고를 일으키지만,해결도 잘 하는 친구다”라고 말하며 한마디로 표현해 능력자라고 밝혔다.

학창시절 부모님 몰래 사업을 벌이다 못해 대차게 망한 화려한 전적을 가지고도 식음료 매장으로 자수성가할 꿈을 가진 이 캐릭터에 강한 매력을 느낀 그녀는 “굉장히 단순한 친구라고 생각한다. 일반적으로 이해하지 못할 엉뚱하고 당돌한 행동들을 하는데 영하의 그런 모습이 밉지 않아 그 점이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캐릭터 소화를 위해 일상에서도 세밀한 노력중이라는 김주현은 “영하는 자신이 느끼는 감정과 상황을 그때그때마다 솔직하게 표현하기 때문에 요즘은 일상에서도 직설적인 말투와 씩씩한 목소리로 표현하려고 노력한다”며 남다른 열의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김주현은 보기 드문 배포와 강단을 가진 김영하로 분해 자기의 인생을 스스로 개척 할 줄 아는 新(신)여성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줄 예정.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빚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부잣집 아들’은 오는 25일‘밥상 차리는 남자’ 후속으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